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인사말 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인사말 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현대차 울산공장을 직접 찾은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테슬라를 언급하며 미래차 분야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유수의 전통적 자동차 기업들을 제치고 기업가치 1위로 올라선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현대의 수소차 넥쏘를 타고 행사장에 나타난 문재인 대통령은 "현대차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 오늘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 판매 대수 1만대를 돌파하고 전기상용차 판매 역시 1만대를 넘어선 날"이라면서 "현대차 울산공장은 혁신뿐 아니라 코로나 위기 극복, 노사 협력과 미래비전에서도 1등 기업"이라고 칭찬했다.

향후 5년을 미래차 시장 주도권 경쟁의 골든타임이라 진단한 그는 △미래차 보급 확대 △수출 주력산업 육성 및 일자리 확대 △미래차 중심의 산업생태계 전환을 3대 육성전략으로 소개했다.

이어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북미·유럽·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며 "2차전지 소재·부품·장비를 연 매출 13조 원의 신산업으로 키울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