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되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는 것 자명해진 상황"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은 "다시 한번 보수우파 진영의 빅텐트 구축을 촉구한다"며 무소속 의원들 복당과 중도·극우를 아우르는 '보수통합'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홍준표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우리가 허물어진 계기가 된 것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었다"면서 "탄핵의 찬반을 두고 갈라지기 시작한 보수우파들이 민주당보다 우리끼리 더 대립하고 반목의 세월을 보낸 지가 이제 4년에 접어들고 있다. 우리가 분열되어 있는 동안의 모든 선거에서 우리는 참패 했고 문재인 정권은 폭주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하나가 되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는 것이 자명해진 것이다. 이제 탄핵은 모두 접어 두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 기관차를 막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탄핵의 언덕을 넘어 서로가 서로를 받아들여야 할 때"라며 "태극기 세력도 받아들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받아들이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받아들이고 정규재 주필도 받아들이고 재야 아스팔트 우파들도 받아들이는 대통합 구도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다음은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전문
다시 한번 보수우파 진영의 빅텐트 구축을 촉구합니다.

우리가 허물어진 계기가 된 것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었습니다.

탄핵의 찬반을 두고 갈라지기 시작한 보수우파들이

민주당보다 우리끼리 더 대립하고 반목의 세월을 보낸 지가 이제 4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우리가 분열되어 있는 동안의 모든 선거에서 우리는 참패 했고 문재인 정권은 폭주하고 있습니다.

하나가 되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는 것이 자명해진 겁니다.

이제 탄핵은 모두 접어 두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 기관차를 막아야 할 때입니다.

비록 지금은 탄핵 찬성파들이 당을 장악하고 있지만

이제는 모두가 탄핵의 언덕을 넘어 서로가 서로를 받아들여야 할 때입니다.

태극기 세력도 받아들이고

안철수 대표도 받아들이고

김문수 전 지사도 받아들이고

정규재 주필도 받아들이고

재야 아스팔트 우파들도 받아들이는 대통합 구도로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

지난 총선 때 통합은 탄핵 찬성파들끼리의 소통합에 불과했지만

이젠 탄핵 반대파들도 받아들이는 대인정치(大人政治)를 할 때입니다.

더이상 내부에서조차도 관제 야당이었던 5공 하의 민한당이라는 자조의 말이 나오고

민주당 주자로부터 국민의짐 당이라는 조롱을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모두 하나 되는 보수·우파 빅텐트를 만듭시다.

그게 우리가 살 수 있는 길 입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