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
정부, 프랑스 테러에 "강력 규탄…유가족에 위로"

정부는 30일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와 관련 "강력히 규탄하며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는 지난 29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노트르담 성당에서 흉기 테러가 발생, 여성 2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수사기관은 테러와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