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서울대병원 방문…다음 달 2일 동부구치소 재수감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진료를 위해 종로구 서울대학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김윤옥 여사. 사진=연합뉴스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진료를 위해 종로구 서울대학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김윤옥 여사. 사진=연합뉴스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수감을 앞두고 30일 오전 병원 진료를 위해 외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19분경 검은색 카니발에 타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나섰다. 부인 김윤옥 여사가 함께 탔고, 경호원들은 뒤따르는 팰리세이드 차로 동행했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방문해 장기간 복용할 약을 처방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는 취재진과 유튜버 등 10여명이 있었지만 혼잡한 분위기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3분경 서울대병원 본관 입구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은 "심경이 어떠신가" 등을 묻는 취재진을 잠시 쳐다본 뒤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건물로 들어섰다.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지난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외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회사 자금 횡령과 뇌물 수수 혐의 등으로 지난 29일 대법원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외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대법원은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1~2심과 마찬가지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다스의 실소유주로 보고 조성된 비자금과 법인카드 사용액 등을 횡령액으로 판단한 것이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의 미국 소송비 역시 대부분 뇌물로 인정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음 달 2일 서울 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