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민들은 대한민국 진짜 검사들의 '자성의 커밍아웃'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강 전 정무수석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모, 최모 검사 등 검사들의 나도 커밍아웃'이 유행인가"라며 이 같이 글을 올렸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공개 비판한 이환우 제주지검 검사에 대해 "이렇게 커밍아웃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응수하는 등 대립각을 세우는 상황에서 추 장관에 힘을 보태는 도양새다.

그는 또 "작은 검찰개혁의 움직임에도 저토록 극렬히 저항하면서 도대체 김학의 재판을 보고 무슨생각을 했을까"라고 덧붙였다.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지난 28일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검사와 스폰서의 관계가 지금 우리나라 검찰에서 더 존재하지 않는가 하는 질문을 던진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