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귀책 보선 땐 후보 안낸다더니
이낙연 "공천해 심판받는 게 도리"

당헌 개정 위해 주말 전당원 투표
비판 감수하고 '대선 승리' 승부수

野 "이익 걸리면 黨 헌법도 무시
안면몰수하는 게 민주당 민낯"
심각한 與 ‘투톱’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의원총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각한 與 ‘투톱’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의원총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후보 공천 여부를 전 당원 온라인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소속 선출직의 부정부패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에 위배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022년 치러질 대선 승리를 위해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당원 투표로 시장 후보 추천 결정
이 대표는 29일 온라인으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라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민주당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를 추천하는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긴급하게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내년 보궐선거 재보선 방침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최고위원 대부분이 내년 보궐선거의 후보 공천 여부를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데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당헌 제96조2항은 ‘당 소속 선출직의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지난 4월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강제추행 혐의’로 자진 사퇴한 데 이어 7월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모두 당 소속 선출직의 문제로 인해 치러지는 만큼 민주당은 당헌상 후보를 낼 수 없다.

이 때문에 전재수 민주당 의원 등 당내 일각에서는 당헌과 원칙을 지키는 차원에서 해당 지역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당내에서 후년 대선에서 정권을 잡기 위해서는 두 지역에 후보를 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견이 우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력 대선 후보인 이 대표도 고민 끝에 사실상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하고 당원 투표로 당헌 개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종인 “국민과의 약속 파기한 것”
민주당이 당헌을 뒤집는 결정을 내리자 원칙을 지키지 않는다는 비판이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안 낼 것이라고 했는데 그 약속을 파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그렇게 할 줄 알았다”며 “온갖 비양심은 다 하고 있는데 천벌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SNS에 “당헌은 당의 헌법인데 (민주당은) 헌법을 지키지 않는 자들이 가득 찬 당이 돼 버렸다”며 “이익이 걸리면 당의 헌법도 무시하는 안면몰수 하는 게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글을 썼다. 그러면서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는 말이 있듯, 조금 있으면 대한민국 헌법도 무시할까 염려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 전 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할 예정이다. 당원 투표 결과 ‘보궐 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 개정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다수일 경우 민주당은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당헌 개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정책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주말 동안 투표를 치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안건에 대해 부의하고, 연이어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며 “이르면 다음주 중에 전체적인 당헌 개정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헌 개정을 통해 내년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이 결정되면 민주당도 본격적인 경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우상호, 박주민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부산시장 후보로는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과 김해영 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