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 시장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한 당헌 개정 작업에 돌입한다. 민주당은 이번 주말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해 관련 당헌을 개정하는 것에 대한 민주 당원들의 찬반을 묻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9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이낙연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헌 개정을 통한 내년 재·보궐 선거 후보 공천을 권리당원 전당원 투표를 통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내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러 고심이 있었지만 공당이자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며 "이번 전당원 투표는 내년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라고 설명했다.

그는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과 부산 모두 후보를 낼 계획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서울과 부산 모두 (후보를) 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주말 투표에서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위해서는 당헌 개정이 필요한데, 이에 찬성하느냐'를 전당원에 물어볼 계획이다. 후보를 내는 방향으로 결정될 경우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에서 필요한 절차들을 거쳐 당헌을 개정할 전망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