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드러낸 윤석열…이재명·이낙연과 지지율 'TOP3'

지난 21대 첫 국정감사의 최고 화제인물이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후보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어 3위였다.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은 15.1%의 지지율로 3위였다. 야권 후보 중에서는 가장 높은 지지율이었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민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여 정치권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후 그의 정치 입문 여부는 지금까지 여의도 관심사가 되고 있다. 윤 총장은 당시 국감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며 정치 데뷔 가능성을 열어놨다.

전체 후보 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건 22.8%의 지지율을 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은 21.6%로 2위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1.2%포인트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6.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8%를 차지해 4위, 5위였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대표(2.5%)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