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의도적 도발인가 의심된다"
국민의힘 분노…CCTV 확인까지 나선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 국회 제10차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을 요청하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2회 국회 제10차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을 요청하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를 찾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몸수색' 논란이 일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청와대 경호원이 수색한 게 문제의 발단이었다. 국민의힘은 "역대 국회에서 처음 일어난 일이다. 어떠한 대통령이 국회를 찾았을 때도 이런 일은 없었다"며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호영 "의도적 도발인가 의심"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마친 뒤 의원총회에서 "야당 원내대표인데 검색을 한다고 했다. 휴대폰만 있다고 했더니 몸 앞뒤로 검색을 했다"며 "야당 원내대표를 수색한 적 있냐 했더니 있다고 하더라. 수색당할 수 없다 하고 돌아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간담회장에 들어간 모든 이들을 수색한 것인지, 여당 원내대표도 수색한 것인지 책임 있게 답해야 할 것"이라며 "경호부장이 직후에 찾아와 직원 실수였다고 사과했지만 실수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짐작컨대 대통령에게 10가지 질문사항 드렸고 답이 없었고 다시 답을 달라고 강하게 이야기하려고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분노…CCTV 확인까지 나선다
국민의힘은 격앙됐다. 의총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고스란히 감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섰을 때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서지 않았고, 일부 고성과 야유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정진석 의원은 "제가 국회 사무총장 출신이지만 대통령이 국회 올 때 수색을 한 전례가 없다"며 "전두환 때도 이렇게 안 했다. 아주 이례적 케이스로 어떤 의도가 숨어있는지 자세하게 살펴봐야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 : 지금까지 없었던 일이다. 오늘 오후 3시에 CCTV를 확인할 것이다. 다른 내빈들에게도 몸수색이 있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