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공식 조문이 시작된 26일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정치권 인사들이 잇따라 찾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대거 장례식장을 찾았고, 야당에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이 조문했다.

오전 10시26분께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이 먼저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양 최고위원은 고졸 출신으로 삼성전자 상무까지 지낸 경력을 갖고 있다.

양 최고위원은 조문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손톱만한 반도체 위에 세계를 품으신 세계인이자 기술 기반 위에서 미래를 개척한 미래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움이 짧은 저에게 거지근성으로 살지 말고 주인으로 살라고 전한 말씀이 기억난다"고 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오전 10시56분께 장례식장에 도착했다.이 대표는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을 이루고 세계적 기업으로 국가적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을 높여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앞으로의 삼성에 기대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오신 것처럼 한국 경제를 더욱 높게 부양하고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이 되면 좋겠다"고 했다.

오전 11시30분께 도착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조문을 마친 뒤 "혁신 기업가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 이 회장의 공과를 따진 입장을 낸 것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오전 회의에서 추모의 말씀을 드린 바 있다"고 답했다.

야당에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후 12시15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주 원내대표는 "개인적 인연은 없으나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전 세계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해주신 분"이라고 했다. 유족들에게 "상심하지 말고 힘내시라는 말씀을 드렸다"고도 전했다.

같은 당 소속 하태경 의원은 "전 세계에 이름을 날린 이건희 회장처럼 정부가 제2의 이건희 제3의 이건희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일류 기업가를 존중하고 보호하는데 국가가 나서야 하고 그게 21세기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전후로 빈소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배성수 /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