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과 별개로 공수처법 개정 논의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도 공수처법 개정안을 내놓았고 우리 백혜련, 김용민, 박범계 의원 등도 개정안을 냈다"며 "그 과정에서 개정안에 대한 병합심사 심의는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수처 추천위에서 (공수처장을) 추천하는 트랙과 공수처법 개정안 트랙을 나눠서 간다고 보면 된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일각에서 야당 측 추천위원의 과거 발언을 문제 삼아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야당의 추천위원이 문제가 있다고 배제하는 것 자체가 또 다른 지연이고 배제라서 일단 일정 그대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에서 공수처장 추천위원으로 내정 보도된 한 분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를 방해한 의혹으로 유가족으로부터 고발당한 바 있다"며 "공수처 출범을 가로막는 방편으로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을) 악용하려 하면 국민께서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당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장 임명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