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논란
"모든 것 원점에서 논의해야 할 것"
"최후 수단으로 법적 대응 검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과 대책’ 긴급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과 대책’ 긴급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는 2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움직임과 관련해 "이미 결정해 놓고 듣는 의견 수렴하겠다는 것은 위선"이라고 말했다.
"방류 결정 유보 아닌 '취소'를 해야"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정치카페 '하우스(How's)'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과 대책'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토론회는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과 공동 주최했다.

그는 "방류 결정을 유보할 것이 아니라 '취소'할 것을 일본 정부에 단호히 요구한다"며 "모든 것을 원점에 놓고 안전성과 투명성을 엄정하게 검증하며 최선의 결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일본 국민의 의견수렴뿐 아니라 북태평양 모든 유관국의 의견과 요구도 깊이 존중돼야 한다"면서 "특히 한국의 경우 가장 빨리 오염수가 도달하기에 우리는 각별하게 이 과정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후쿠시마 다이치 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다이치 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일본, 유관국들에게 정보 투명하게 공개해야"
원희룡 지사는 "모든 것을 원점에서 논의하길 촉구한다"며 "국제기구와 유관국들에게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특히 대한민국이 그 논의에 책임 있게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의 긴급하고 정당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일방적인 방류를 결정한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법적 대응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원희룡 지사는 "27일 오후 2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한일해협연안시도현지사 화상회의가 예정돼있다. 이 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성명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