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중진들, 윤석열 선서문 제출 태도 비판
유기홍 "기본 예의도 없는 오만방자함 보였다"
김민석 "윤석열 보고 졸렬이란 단어 생각났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호중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호중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출석해 이목이 집중됐던 대검찰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끝났지만 여당 의원들이 '뒤끝'을 보이고 있다. 윤석열 총장의 선서문 제출 태도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유기홍 "기본 예의도 없는 오만방자함 보였다"
3선 중진의 유기홍 민주당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총장의 국감 당시 사진을 게시하며 "기본적 예의도 없는 오만방자함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유기홍 의원은 윤석열 총장이 윤호중 법사위원장(더불어민주당)에게 선서문을 한 손으로 건넸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총장 사진을 게시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두 손으로 제출하는 모습을 같이 올렸다. 다만 윤석열 총장은 한 손을 허리춤에 갖다 대며 예의를 갖추는 모습을 보였다.

유기홍 의원은 "장관들도, 장관급 예우를 받는 서울대 총장도 선서문은 두 손으로 제출한다"며 "두 손으로 주는 건 어릴 때부터 배우는 기초 예절"이라고 했다.

유기홍 의원은 윤석열 총장이 과거 여상규 법사위원장 시절에는 두 손으로 선서문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여상규 전 위원장은 판사 출신에 야당(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소속이었다. 그는 "게다가 여상규 위원장 시절에는 공손히 두 손으로 주고 윤호중 위원장에게만 한 손으로 주는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고 했다.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등 증인들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마친 뒤 유기홍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등 증인들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마친 뒤 유기홍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김민석 "윤석열보고 졸렬이란 단어 생각났다"
또 다른 3선 중진도 윤석열 총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같은 당 김민석 의원은 윤석열 총장이 여상규 전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건네는 사진과 윤호중 위원장에게 건네는 사진을 같이 게시했다.

김민석 의원은 해당 사진들을 게시하며 "검찰총장이 법사위원장에게 한 손으로 선서문을 건넸다. 졸렬이라는 단어가 생각났다"고 전했다.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김민석 위원장에게 증인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김민석 위원장에게 증인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