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을 반박했다. 추 장관은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밝힌 윤 총장에 대해 "앞으로 잘 지도하겠다"는 표현도 썼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종합감사에 참석해 "윤 총장의 발언으로 국민들도 불안하다"라며 "앞으로 잘 지도·감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국감장의 발언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봤는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는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대단히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권자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자리를 빌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도 말했다.

이는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입장을 묻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추 장관은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며 윤 총장 발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윤 총장이 앞서 "대통령이 총선 이후 자리를 지켜달라고 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 추 장관은 "그분의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인데,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분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에서 확인이 안 되는 얘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하는 건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추 장관은 "다수의 검사는 윤 총장이 검찰 조직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정치화하는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상당히 자괴감을 느낄 것"이라며 "총장의 여러 발언은 민주주의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윤 총장이 "퇴임 후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라고 말하면서 '대망론'이 불거지자 추 장관은 "만약 내일 당장 정치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오늘 이 자리에서만큼은 저는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함으로써 조직의 안정을 지켜줘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