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보좌관 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전세계가 2차 대유행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한국은 예외적인 나라가 됐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방역 완화 조치를 통해 집합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더욱 강화해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통제, 관리하고 있다"며 "최근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의 방역체제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단 점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수치가 한 달 전 27%를 넘은 때도 있었으나 그 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현재는 11% 정도까지 현저하게 떨어졌다"며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비교적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위험시설에 대한 전수조사 등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집단 발생 우려가 크고 사망률이 높은 감염 취약계층의 생명을 지키고, 조용한 전파를 통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 조치"라며 "이 역시 우리의 방역체계가 철저하고 빈틈없이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빠른 경제회복을 위한 경제 활동 정상화도 강조했다. 다만 아직 안심하긴 이른만큼 방역 수칙을 철절히 준수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자만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