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통해 위로 메시지

"이건희 회장은 재계의 상징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과 이호승 경제수석(오른쪽)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과 이호승 경제수석(오른쪽)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 재계의 상징이신 이건희 회장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을 보내 유족에게 이 같은 내용의 위로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회장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고,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 기업으로 키워냈으며, 한국의 대표 기업으로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또 “그분이 보여준 리더십은 코로나로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우리 기업에 큰 귀감과 용기가 돼 줄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7시25분께 빈소에 도착한 노 실장과 이 수석은 약 10분 뒤인 오후 7시35분께 떠났다. 이인용 삼성전자 대외협력(CSR) 담당 사장이 노 실장과 이 수석을 맞이하고 배웅했다. 노 실장은 “유족들에게 말씀을 전했다”면서도 빈소에서 삼성 측과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를 했는지에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빈소에 대통령 명의로 조화를 보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