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경제수석과 함께 장례식장 찾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오후 7시25분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노영민 실장은 이호승 경제수석과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다.

앞서 청와대는 이건희 회장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조화와 메시지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고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를 보낼 예정"이라며 "이건희 회장의 별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유족들에게 직접 전달될 것"이라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