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류 기업 1류됐는데 4류 정치는 그대로"
유승민·원희룡 野잠룡들 추모 메시지…안철수 "선지적 감각 본받아야"

국민의힘은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경제적 리더십을 한껏 치켜세우며 한목소리로 추모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취재진에 전한 메시지에서 이 회장에 대해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라며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이 회장을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선각자"라고 평가했다.

배 대변인은 "고인의 혁신 마인드는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며 "미래를 선도할 인재에 대한 애정과 철학은 지금도 인재육성의 교본이 됐다"고 강조했다.

의원들도 소셜미디어에서 추모에 동참했다.

박대출 의원은 '기업은 2류, 정치는 4류'라는 이 회장의 유명 어록을 거론하면서 "2류는 1류가 되기도 했는데, 4류는 아직 그대로"라며 "(이 회장은) 4류가 씌워준 굴레를 벗어던지게 되셨다.

자유로운 별이 되시길 기원한다"고 했다.
野 "경제거목, 혁신마인드의 선각자" 추모물결

하태경 의원은 "이 회장은 대한민국 국위 선양의 일등공신. 메이드인코리아가 세계 일류가 되도록 이끈 경제 거목"이라며 "대한민국의 오늘은 이건희 회장 당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편히 잠드소서"라고 적었다.

야권 잠룡들도 추모행렬에 동참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한국경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쓰신 기업가"라며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반도체, 휴대전화, 가전으로 삼성을 세계 일등기업으로 일으키고, 우리 경제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가발과 의류를 수출하던 최빈국을 세계 최고의 제조 강국으로 이끌었다"며 "우리가 세상을 넓고 멀리 볼 수 있게 된 것은 거인의 어깨 덕이다.

선대의 유훈인 사업보국의 임무를 완수한 이 회장의 영면을 빈다"고 했다.

IT 기업가 출신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 기업을 우뚝 세워내셨다"며 "고인의 선지적 감각, 도전과 혁신 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한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