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혁신적 리더십과 정경유착....이건희의 빛과 그림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 회장에 대해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끌었다"며 "그 결과로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의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의 SNS 추도문은 이 대표가 직접 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 회장이 1997년 펴낸 에세이집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라는 제목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며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 주었다"고 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 사진=뉴스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 사진=뉴스1

이 대표는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평가했다.

이는 민주당이 공식 내놓은 논평에서 언급된 '부정적 유산'과도 맥을 같이한다. 앞서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 내부거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했다. 민주당은 공식 논평의 수위를 두고 내부적인 검토에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야 마땅하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