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삼성그룹 경영쇄신안 발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2008년 삼성그룹 경영쇄신안 발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에 “대한민국 사회에 어두운 역사를 남겼다”고 논평했다.

정의당은 25일 정호진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이 별세했다. 조의를 표한다”면서도 “이 회장은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이라는 초법적 경영 등으로 대한민국 사회에 어두운 역사를 남겼다. 그리고 그 그림자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은 “이제 그 어두운 역사의 그림자를 지우고, 재벌 개혁을 자임하는 국민 속의 삼성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종철 대표는 이 회장의 조문을 가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3시59분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며 오는 28일 발인 예정이다. 외부 조문은 26일 오후 삼성사장단 조문을 시작으로 진행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