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직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
홍준표 "이런 정치적 검찰총장 전무, 정치판으로 오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연일 정계진출을 종용하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역대 검찰 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서 "윤석열 총장과 문 정권은 이제 루비콘강을 건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젠 문 정권의 사람들은 더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다.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시라. 그게 윤 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지을 수 있는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은 전날에도 "추미애 장관의 연이은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고 생각했다면 당당하게 이를 거부했어야 한다"면서 "상식에 어긋나는 어처구니없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번이나 수용하고도 대통령이 아직도 신임하고 있다는 이유로 계속 총장을 하겠다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했다.

또 "추 장관은 이제 그만 정계은퇴 하시고,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 잘 모시겠다. 그게 공직자의 올바른 태도"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