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성중 간사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 / 사진=연합뉴스

"야. 박성중" "건방지게 나이도 어린 XX가"

23일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여야 의원들간 고성과 욕설로 얼룩졌다.

이날 진행된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질의 도중 더불어민주당의 이원욱 과방위원장에 발언 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자 항의하는 과정에서 “당신이 중간에…”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격분한 이 위원은 “어디다 대고 당신이야? 여기 위원장이야!”라고 소리쳤다. 박 의원도 "그럼 당신이 뭐냐"고 받아쳤고 둘은 서로 "여기 위원장이야", "나도 간사야"라며 고성을 이어갔다.
이원욱 국회 과방위원장 / 사진=한경DB

이원욱 국회 과방위원장 / 사진=한경DB

이후 말다툼을 이어가다가 이 위원장이 박 의원 자리 바로 앞까지 다가갔다. 박 의원은 "한대 쳐볼까"라며 팔을 올렸다. 이 위원장이 "야 박성중"이라고 소리치고, 박 의원은 "건방지게. 나이 어린 XX가"라고 말하면서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그러자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했고, 이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한다"며 의사봉을 세게 내리치고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10여분 뒤 재개된 국감은 차수 변경을 놓고 또 언쟁에 휩싸였다. 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이 "차수 변경을 동의할 수 없으니 자정 전에 끝내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말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독재"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분위기가 다시 과열되자 이 위원장은 "두 간사께서 나가서 논의하시라"며 상황을 정리했다. 이날 국감은 결국 차수 변경 없이 종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