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답변 파장 확산

野 "봉사에 정치 포함되나" 묻자
주저하던 尹 "지금은 말하기…"

인물난 겪는 野 일단 반색
"정치 능력 의문" 회의적 시각도

檢내부 "확대 해석 말라" 경계
< 1박2일 국감 마치고 국회 나서는 尹총장 >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새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끝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 1박2일 국감 마치고 국회 나서는 尹총장 >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새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끝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 시사 발언이 정치권에 미묘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23일 새벽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말에 “지금은 말씀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뒤 벌써부터 정치권에서 ‘갑론을박’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인물난을 호소했던 야당은 새로운 대선 잠룡을 반기면서도 “정치 경험이 전혀 없는 검사 출신이 대권을 거머쥘 수 있겠느냐”며 복잡한 속내를 내비쳤다.
긍정도 부정도 안한 尹 발언 ‘미묘한 파장’
윤 총장은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국정감사 말미에 “임기를 마친 뒤 정치를 할 생각이 있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질문에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퇴임하고 나서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곧이어 ‘봉사의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고 묻자 윤 총장은 잠시 주저하더니 “그건 뭐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정계 진출에 선을 긋던 과거와 눈에 띄게 달라진 반응이었다.

정계진출 부인 안한 윤석열에 정치권 '술렁'

국민의힘의 한 중진 의원은 “하루종일 자신의 주장을 쏟아내던 윤 총장이 일순 복잡한 속내를 들킨 느낌을 받았다”며 “정치권에 들어올 수 있다는 생각에 잠이 확 깼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수사팀장 등 굵직한 비리 사건에서 강직한 검사상을 보여 여론의 지지를 받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몰아세우던 지난 1월 한 여론조사에선 대선 후보 선호도가 10.8%까지 올랐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32.2%)에 이어 2위였다. 이날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 부하가 아니다”는 답변에는 야권 지지층이 크게 호응했다. 윤 총장이 대선판에 들어오면 곧바로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로 급부상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최근 야권 내 대선 후보 경쟁자로 윤 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지목하기도 했다.
‘반신반의’하는 야당 지도부
아직은 윤 총장의 정치 입문 가능성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정치와 행정 경험이 전무한 데다 윤 총장을 뒷받침하는 정치 조직도 없기 때문이다. “정치할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사람들이 정치하도록 몰아간다”(최형두 국민의당 대변인)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수사지휘권’을 놓고 추 장관과 격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대선 후보로 부각되는 게 전략적으로 좋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정치적 목적으로 추 장관에게 반발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어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직에 있고 정치와 거리를 둬야 할 정치 중립성이 있는 사람들의 정치 가능성을 언급해 순수성을 왜곡하는 결과를 가져온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이유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반드시 정치하겠다고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고 했다.

검찰 내부에서도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다소 우세하다. 검찰 한 관계자는 “‘퇴임 이후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하겠다’는 말은 고위공직자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반론적인 발언”이라고 정계 진출 가능성에 회의적 태도를 보였다. 다른 현직 검사도 “퇴임 이후 거취를 고민할 겨를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윤 총장이 정치판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법조계 한 인사는 “검찰총장 임기가 끝나면 무조건 검찰을 떠나야 하는 현 상황에선 이후 진로를 두고 다양한 고민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윤 총장이 변호사로 개업해 돈을 벌고 싶어하는 스타일도 아니다”고 했다.

좌동욱/이인혁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