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폭력배"라고 부르며 "핵 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나겠다"고 말했다. 이날 테네시주 내시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 후보 TV토론에서다.

바이든은 '어떤 조건에서 김정은과 만나겠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김정은이 한반도를 비핵화 지대로 만들기 위해 핵능력을 축소하는데 동의하는 조건에서"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이 질문에 앞서 김정은을 두차례 "폭력배"라고 거론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만남을 통해 북한의 정통성만 높여줬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트럼프)는 우리가 전보다 훨씬 나아졌다고 하지만 북한은 과거 어느 때보다 훨씬 많은 미사일 능력을 갖게 됐고 우리 영토에 도달할 수 있다"고 했다.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내세우자 "우리는 히틀러가 유럽을 침공하기 전에 좋은 관계였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북핵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겠느냐'는 질문엔 중국을 통해 북한을 압박하겠다는 식으로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부통령을 지냈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과 관련해 자신에게 "엉망진창" 상황을 물려줬지만 자신이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통해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아니었으면 전쟁으로 수백만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서울 인구가 3200만명이라고도 했다. 실제 서울 인구는 970만명이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