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경기 파주출판도시에서 '북한 찬양 전시회'가 열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지난 22일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북한 찬양 전시회가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버젓이 전시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열흘간 파주서 열린 수상한 전시회"
배현진 의원이 언급한 전시회는 파주출판도시에서 지난 9~18일 열린 'BOOK(北) 읽는 풍경 전시회'다. 그는 "출판 및 독서 문화를 통해 북한을 안다는 취지로 열렸지만 실상은 북한의 체제를 남한과 동일시하는 전시자료 및 책들로 구성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시자료 중 '북한의 출판 활동 모습이 남한과 하나도 다를 게 없다고 소개했다'고 지적하며 "북한 조선노동당의 지도 하에 진행되는 출판과 남한의 출판 문화가 같나"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관람객 대부분이 어린이였음을 언급하며 "무비판적으로 북한체제를 찬양하는 문구를 우리 아이들이 받아들이도록 전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배현진 "북한 보통국가로 미화시키는가"
이에 문체부 관계자는 "보고를 받았다"며 "북한의 모든 유치원에는 ‘김정은 장군님 감사합니다’라는 문구가 써있다. 아이들이 오히려 북한 체제를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답했다.

배현진 의원은 이 같은 문체부의 답변이 오히려 정부가 북한의 체제를 미화하고 보통국가로 인식하게끔 하기 위한 홍보의 장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전시자료 중 어린이들이 읽고 있던 책 1권을 소개하면서 "북한 체제를 미화하고 어린이 독자들에 남한과의 동일시를 유도하는 내용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체부가 북한을 찬양하고 우리 자유민주주의와 북한을 동일시하는 내용에 전혀 문제의식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문체부 관계자는 "북한 미화가 아니다. 전체 맥락을 보면 균형 잡힌 시각에서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북한 관련 인식을 팩트체크하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