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답변시간까지 논란…"1분으로 제한" vs "창피해서 정말"

22일 국회 법사위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침없는 발언이 이어지면서 답변 시간을 두고도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윤 총장의 답변은 요점이 아닌 방계나 에피소드를 이야기해 초점을 흐려버리고, 피감기관인데도 윽박지르며 질문자를 평가하려 한다"고 답변 태도를 비판했다.

그는 "그렇게 요점이 파악되지 않아서 어떻게 검사를, 검찰총장까지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윤 총장의 답변 시간을 1분으로 제한하자"고 제안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기관 증인이 동의할 수 없는 부분 있어서 답변하려고 하면 (질의하는 의원이) 막아버린다"며 "1분만 쓰자 이런 이야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김진애 의원을 향해 "가만 계세요.

창피해서 정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증인석 마이크는 켜져 있어서 시간 제약을 하기가 어렵다"고 상황을 수습하면서도 윤 총장에게 "적절히 요약해서 답변하라"고 주의를 줬다.

윤 위원장은 장자의 포정, 수호지의 '흑선풍' 이규 등 두 인물에 빗대 "검찰이 쌍도끼를 쓰더라도 장자의 포정처럼 써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포정은 소 잡는 백정인데 쌍도끼를 잘 써서 피 한 방울 안 떨어트리고 뼈와 살을 분리했다.

이와 대비해 흑선풍 이규는 쌍도끼를 쓰는데 자기 온몸을 피로 칠갑해, 옆에서 보는 사람들은 악귀·야차를 보는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