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들 "군 공항 이전 없이 내년 민간공항 이전 안 돼"
이용섭 광주시장, '민간공항 이전·군 공항 협조' 협약 이행 촉구
광주시의회서 '군·민간공항 전남 이전' 재검토 목소리 확산(종합)

광주시의회에서 표류 중인 광주 군 공항과 민간공항 이전 문제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의원들은 군 공항 이전이 전남 지역 후보지의 반대로 진척이 없는 상황에서 전남도와 맺은 협약대로 내년에 민간공항을 먼저 이전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현택(서구 4) 의원은 21일 시정 질문에서 "광주시가 군 공항 이전 사업에 대한 비전 제시와 당위성을 시민에게 설명하고 소통하는 데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며 "군 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문제에 대한 해법을 다각적인 시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황 의원은 "소음이 문제라면 군 공항만 이전하면 되는데, 시민들이 편리하게 잘 이용하는 도심의 경쟁력 있는 민간공항을 멀리 다른 지역으로 이전한다면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민간공항의 경쟁력도 잃게 될 것이라는 반대 목소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 공항만 이전하고 민간공항 존치는 불가능한 것인지, 군 공항 이전 사업이 광주·전남 지역을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지, 군 공항 이전 반대 주장에 광주시가 어떤 해법을 가졌는지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익주(광산구 1) 의원도 전날 시정 질문에서 "협약을 맺을 당시 민간공항 이전은 군 공항 이전과 함께 맞물린 해법이었다"며 "전남은 군 공항 이전에 미동조차 없는데 혈세를 낭비하며 여론조사를 돌리고 소모적인 논쟁을 야기할 필요가 있는지 회의적이다"고 선(先) 민간공항 이전에 반대 의견을 냈다.

이정환(광산구 5) 의원도 지난 2일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전남도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군 공항 이전 후보지가 선정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만 이전할 경우 군 공항 이전은 앞으로도 영원히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며 "민간공항 이전은 군 공항 이전이 확정되고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연일 전남도에 협약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은 2018년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 공항으로 이전·통합하고 광주 군 공항 이전에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이 시장은 이날 황 의원의 시정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전남도의 협력 없이는 군 공항의 전남 이전은 실현될 수 없어 전남도와 진정성 있는 대화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전남도가 상생과 약속 이행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군 공항 이전 지역에 소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완충지대 100만평을 조성하고 군부대 이전으로 5천명 이상의 인구가 늘어날 것이며, 4천500억원의 현금사업을 지원하고 국책사업도 지원될 것이다.

그러나 전남도에서 지원 수준이 부족하다는 입장이어서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 중에 있다"며 '당근책'도 제시했다.

또 "군 공항 이전은 국책사업이며 문재인 정부는 군 공항 이전을 100대 국정 과제에 포함시켰다.

그럼에도 중앙 정부는 지자체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고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국방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국방부가 보낸 군 공항 이전 관련 설명자료를 무안군 등에서 반송한 것에 대해서도 "공직생활 50년을 했는데 (중앙 부처 문서를) 뜯어보지도 않고 보낸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 시장은 전날에도 "당시 협약서를 보면 김영록 지사는 광주 민간공항이 무안으로 통합된다면 광주 군 공항을 전남으로 이전하는 데 공감을 표시하고 이전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했다"면서 "시민들은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에 부정적인데 내년에 민간공항만 이전하면 광주 군 공항은 영원히 이전 못 하고 남는 게 아니냐 걱정한다"고 전남도를 압박하기도 했다.

광주시는 군 공항 이전이 진척이 없자 민간공항 이전 관련 시민 의견을 수렴한다며 여론조사를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