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관표 "강제징용 해법, 여러 통로로 의견 교환"
스가 "日 기업 자산 현금화할 경우 매우 심각한 상황"
업무보고 하는 남관표 주일대사 [사진=연합뉴스]

업무보고 하는 남관표 주일대사 [사진=연합뉴스]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는 21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취임 후 강제징용 등 한일 현안 해결 가능성에 대해 "국민 생활과 관련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조금은 진전된 입장을 보이리라고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남관표 대사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일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스가 총리가 아베 전 총리의 정책은 계승한다고 하지만 본인 스스로 현실주의적인 '어프로치(approach·접근)'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관표 대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아베 전 총리 시절에도 외교당국간, 관련 당사자간 협의가 있었는데 그때마다 일본 총리관저로부터 제동이 걸리곤 했다. 스가 총리 취임 후에는 기류에 변화가 있느냐"고 묻자 "긍정적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남관표 대사는 강제징용 해법에 대한 한일 간 협의에 대해서는 "여러 통로로 의견 교환이 있다"며 "일본 측의 공개적인 입장은 우리 측에서 안을 내달라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현재까지 해결을 위해 모든 방안에 대해 열린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구체적인 수정 제안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남관표 대사는 강제징용 해법에 대한 일본 측 반응의 변화에 대해선 "작년부터 계속 대화를 해오면서 일본 측도 예전보다는 조금은 경직된 부분이 풀리는 면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양국 간 관계 경색이 풀리기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스가 총리는 이날 일제 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 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말하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스가 총리는 이날 인도네시아 방문 중 수도 자카르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일 간의 최대 현안인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그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