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삼성페이' 쓴다?…"휴대폰 간편결제 시스템 개발"

북한에서도 '삼성페이'나 '카카오페이'처럼 휴대전화를 이용한 간편결제 시스템이 등장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1일 "중앙은행과 평양정보기술국 공동연구집단이 손전화기(휴대전화)에 의한 '전성' 전자지불체계를 개발하고 현실에 도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결제 체계는 현금이나 카드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휴대전화만 있으면 필요한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오프라인 매장 결제는 물론 각종 서비스 요금 지불도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메아리는 "손전화기 전자지불체계는 사용자들이 지능형손전화기(스마트폰)를 이용해 봉사(서비스) 대금 및 각종 사용료 등 모든 대금 지불을 실현하는 새로운 현금 거래체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 결제 체계가 화폐 유통을 안정시키고 지폐를 주고받으면서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세균 전파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이번에 개발된 휴대전화 결제 시스템이 근거리무선통신(NFC)이나 바코드 결제 등 어떤 방식을 사용한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에서는 거래 시 주로 현금을 사용하지만, 평양을 중심으로는 직불·선불 카드 결
제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 한반도신경제센터는 지난해 보고서를 통해 "북한에서 카드가 평양을 중심으로 결제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며 조선중앙은행 '전성카드', 조선무역은행 '나래카드', 고려은행 '고려카드', 대성은행 '금길카드', 황금의 삼각주은행 '선봉카드' 등이 발행·이용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