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20일 "제주와 대한민국은 단 한방울의 후쿠시마 오염수도 용납할수 없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스가 총리 취임 이후 긍정적인 한일관계를 기대하고 있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접했다"면서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는 일본의 바다로만 흘러드는 것이 아니다. 우리 제주를 포함해 태평양을 접하고 있는 나라들이 모두 당사국"이라면서 "독일 킬 대학 헬름흘츠 해양연구소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는 200일만에 제주에 닿고, 그로부터 80일 이후엔 동해 앞바다에 도달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원 지사는 "오염수의 농도가 낮춰졌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주장이지만 여러 전문가들은 여전히 위험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저는 대한민국 제주도지사로서 우리의 영해와 국민들의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일본 정부는 관련 준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나아가 제주도와 대한민국에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일본 정부가 이 요구를 거부한다면 제주도는 그 오염수가 닿는 모든 당사자들과 연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한일해협연안시도현지사회의(8개도시), 환태평양평화공원도시협의체(7개도시)의 공동행동' '제주도와 대한민국, 한일연안주민들을 대표할 주민원고단을 모집해 한일양국 법정에 일본정부를 상대로 민형사소송' '국제재판소 소송' 등을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열리는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생기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해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방침을 공식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