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어도 피의자 소환 조사 후에 처리하자는 건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할 당시 자신이 반대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의 서울고검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억울한 게 있으면 말해보라"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언론에서는 울산 사건이나 최강욱 전 비서관 사건을 놓고 내가 기소를 반대한 것으로 돼 있지만 그건 아니고 적어도 피의자 소환 조사 후에 처리하자는 건의였다"며 "기소를 반대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법무부 검찰국장 재직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 문제는 우리와 대검 간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이야기였다"고 했다.

이어 한동훈 검사장과 몸싸움한 정진웅 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현 광주지검 차장검사)에 대한 감찰을 두고 김영대 전 서울고검장을 찾아가 고성을 질렀다는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수사하고 나서 (조사)해 달라고 했고, 고검장이 '나가라'고 했다"며 해당 의혹을 보도한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