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6일 시한 거듭 강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시한은 26일이라고 재차 못박으며 국민의당을 압박했다.

이낙연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와 관련해 "이제라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이와 병행해 우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설치와 가동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며 끝내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을 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마지노선을 넘기면 구체적인 행동에 들어서겠다는 것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상투적인 특검주장, 장외투쟁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법이 정한 대로 공수처장 추천위원부터 신속히 추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은 수사를 일단 중단해야 하고 입법·구성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판단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날 선 비판도 쏟아졌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김봉현은 '윤석열 사단'을 이야기한다"며 "근본적인 의구심이 제기되는 것이기 때문에 윤 총장의 수사지휘는 배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도 MBC 라디오에 출연, "검찰 보고라인은 굉장히 간단하다. 조만간 진상이 드러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독립적 수사기관을 표방하는 공수처에 이 사건을 맡겨야 한다 주장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수처는 현 정권 보호막"이라는 야당의 주장을 여당 스스로 인정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우려다.

한 의원은 "공수처 수사 대상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아니라 공수처가 구성된 후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며 "국회가 운운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