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 10·19사건 72년을 맞아 희생자 넋을 추모하고 유족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한 전남도 주관 민간인 희생자 합동 위령제가 19일 전남 구례 현충공원에서 열렸다.

여수·순천 10·19사건 합동위령제, 구례서 전남도 주관 개최

도 주관 합동위령제는 처음으로 열리는 것으로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김한종 도의회 의장, 허석 순천시장, 김순호 구례군수와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합동위령제는 1부 위령제와 2부 추모식으로 나눠서 열렸다.

위령제에서는 희생자의 혼을 위로하기 위한 진혼무와 위령제례 등이 펼쳐졌으며, 추모식에서는 추모사·추모공연·헌화·분향 등이 이뤄졌다.

김영록 지사는 추도사에서 "극심한 이념대립과 잘못된 국가권력이 빚어낸 우리 지역의 큰 아픔이지만 72주기를 맞은 현재까지도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월 사법부의 여순사건 피해자 재심 최종 판결에서도 특별법안의 필요성을 인정한 만큼 정부와 국회가 앞장서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합동위령제, 구례서 전남도 주관 개최

특히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이 이번 정기국회 내에 제정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며 "정치권에서도 특별법 제정에 한뜻으로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은 해방 후 혼란과 이념 갈등의 시기에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 주둔 중이던 일부 군인들이 제주 4.3사건에 대한 진압 출동명령을 거부하면서 발생했다.

한국전쟁 전후에 이르기까지 전남과 전북 경남 경북 등 지역에서 수많은 민간인이 무고하게 희생당한 사건이다.

올해 7월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5명이 발의한 특별법안이 국회 행안위 제1법안소위에 상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