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전 회장도 "지목한 검사 아냐"
발언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발언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현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가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몸통'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술접대 검사 3명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참여한 김 의원은 이들 3명의 사진을 공개하며 "김봉현이 룸살롱 접대했다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은 당시 라임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다. 윤 전 고검장은 김 전 회장이 입장문에서 언급한 야권 유력 정치인으로 지목됐다. 이 검사는 올해 초 남부지검에 파견돼 라임 수사를 하다 지난 검찰 인사에서 남부지검으로 정식 발령이 났다.

당사자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윤 전 고검장은 "김봉현도 모르고 거기에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을 간 적이 없다"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 그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송 전 지검장도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김 의원이 언급한 이성범 검사에 대해서는 김 전 회장 측도 "김 전 회장이 지목한 검사에 이성범 검사는 없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