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검찰, 표적 수사 충격"
박범계 "윤석열, 수사 지휘 배제돼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제라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 관련)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우리는 이와 병행해 공수처의 설치와 가동을 서두르겠다."
더불어민주당이 라임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를 짚으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전력을 쏟아붓고 나섰다. 국민의힘에도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 시한으로 통보한 오는 26일을 넘길 경우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겠다고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이낙연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 사태 핵심인물이 옥중서신을 통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을 (검찰이)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며 "이제라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야당에 제시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며 "야당 (후보) 추천이 끝내 이뤄지지 않는다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 대안입법이 이뤄지도록 원내에 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금융사기 사건 뒤에 감춰진 일부 검사집단의 비위와 짜 맞추기, 표적 수사 의혹은 충격 그 자체"라며 여야와 지위고하를 막론한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내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저격하는 날 선 비판도 이어졌다.

박범계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김봉현은 '윤석열 사단'을 이야기하는데 이는 이 나라를 끌고 가는 프레임의 문제"라며 "근본적인 의구심이 제기되는 것이기 때문에 윤석열 총장의 수사 지휘는 배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법무부의 감찰에 대검이 중상모략이라고 하는 것이 정상적인가"라며 "총장이 임명권자의 신뢰를 잃었다. 본인이 진퇴를 결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공수처가 '독립적 수사기관'을 표방한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공수처가 있었더라면 이 사건을 충분히 처리할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김봉현 전 회장의) 진술이 보고가 됐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 특임검사를 임명해 확실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도 "공수처 수사 대상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아니라 공수처가 구성되면 스스로 결정할 문제"라며 "국회가 1호니 2호니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