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설 일축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일각에서 제기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차출설을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일축했다.

이날 한 언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정 총리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서울시장 후보로 차출할 가능성이 거론된다고 보도했다.

총리실 등에 따르면 이를 보고받은 정 총리는 측근들에게 웃으면서 "차라리 진안군수를 했으면 했지 서울시장을 하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가 차라리 고향인 전북 진안으로 가겠다고 발언한 것은 서울시장 출마설을 일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치권 관계자들은 6선 국회의원에 장관, 국회의장을 거쳐 내각을 통할 중인 정 총리에게 서울시장 선거 도전은 급이 맞지 않는다고 평가한다.

대권을 염두에 두고 있는 정 총리로선 불쾌할 일이라는 것이다.

총리실 안팎에서도 발끈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총리실 관계자는 "완전히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총리직 수행에 묵묵히 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