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으로 특검 제안…여당 협조하라"
"추·윤 갈등, 과거 정부서 못 겪었던 특이한 현상"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19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을 실시하자고 제의한다"고 밝혔다.
"공식으로 특검 제안한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최근에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서 적지 않은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라임 사태 피의자인 한 사람이 옥중에서 쓴 편지를 가지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서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과거에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과 법무부가 그와 같은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는가"라며 "그래서 우리 당에 공식적으로 (특검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재보궐 입장 밝혀야"
김종인 위원장은 "정부·여당도 이 사건에 대한 소위 객관적인 수사를 한다는 데 협조할 자세라면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반드시 받아들이길 요청을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대해서는 "보궐선거의 원인을 어디서 찾느냐 할 것 같으면 직전 시장의 성범죄와 관련돼 보궐선거를 하게 됐다"며 "성범죄에 대한 수사가 아직도 제대로 공표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고,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후보자를 내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은) 아직 이 점에 대해서도 정확한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여러 가지 상황이 정상적인 궤도에서는 완전히 벗어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이 점에 있어서도 여당에서는 명확한 태도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