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투쟁 강조하던 주호영도 입장변화
주호영 "靑도 민주당도 특검 거부 명분 없다"
"국민의힘 연루 인사도 같이 처벌받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배수진을 친 모습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는 최대한 언급을 자제하던 장외 투쟁 카드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원내투쟁 강조하던 주호영도 입장변화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특검을 안 받으면 장외 투쟁을 포함한 특검 관철을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취임 이후 줄곧 원내투쟁을 강조해왔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국민의힘이 장외 투쟁 카드를 거론하는 것은 수적 열세로 원내투쟁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당장 피감 기관의 자료 제출 미비로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큰 존재감을 보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특검 역시 민주당이 거부할 경우 관철할 수 없다. 그런 만큼 정부여당 연루 의혹이 높은 이번 사건을 여론전으로 풀어가려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특위까지 구성, 당 차원에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한 방'이 없어 대여 공세 정국을 주도하지 못하고 있다. 특검 촉구 등 검찰의 수사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해 12월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청와대도 민주당도 특검 거부 명분 없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부동산 정책 실정과 추미애 장관 아들 특혜 의혹, 해수부 공무원 피살 국면에서도 정부여당에 큰 흠집을 내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정국을 다시 한번 요동치게 할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다만 국민의힘으로서도 장외 투쟁은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전임 황교안 대표 시절 대규모 장외 집회에 나섰지만 오히려 '극우'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라임 사태의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옥중 서신'을 통해 야당 인사가 연루됐다는 주장을 펼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같은 상황에서 야당 인사도 함께 조사하고 처벌을 받자는 입장을 밝히는 등 배수진을 쳤다.
주호영 원내대표 : 청와대와 민주당도 특검을 거부할 명분은 없다. 즉각 특검을 받아야 한다. 만약 국민의힘이 연루됐다고 하더라도 (사실을) 밝히고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