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 사진=뉴스1

하태경 의원. /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태와 관련해 정부와 유엔(UN)의 대처를 비교하며 “문재인 정부가 사자 명예살인에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엔 북한인권보고관은 가해자 북한의 책임자 처벌과 유족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한다”면서 “한국 대통령이 북한에 직접 요구했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북한에 책임자 처벌과 유족 보상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희생자 권익 수호와 명예 회복에 앞장서야 할 한국 정부는 사자 명예살인에 앞장섰다. 공개도 못할 단 하나의 조각 첩보만 갖고 월북 운운하면서 희생자를 두 번 죽였다”며 “서해 피격 공무원과 유족들에게 나라는 없었다. 정부가 버린 우리 국민, 국회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