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틀 연속 언론 비판
김근식 "언론에 재갈 물리려 해"
"조국도 그러진 않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자신을 비판한 언론 사설에 대해 "언론으로 계속 남을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추미애 장관님, 언론사 사설 내용까지 시비를 거시면 그건 선을 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근식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까지 하신 오랜 관록의 정치인 출신 현직 장관께서 언론사 사설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언론사 존폐까지 은근 협박하는 모습은 민주주의의 기본소양마저 의심케 한다"며 "사설 내용을 시비로 언론에 재갈 물리려 하는 건 민주국가의 정치인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추 장관 비판하는 언론도 있지만, 추 장관의 검찰개혁 구호를 지지하는 언론도 있다. 그게 민주주의이고 그게 언론"이라며 "언론 상대로 기이한 반응 보이느니, 차라리 내용 없는 검찰개혁 구호 외치세요"라고 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사건건 감정적 대응 추미애, 장관 계속할 수 있나'라는 제목의 한 언론 사설을 언급하면서 "이렇게 돌려드린다. 사사건건 감정적 기사, OO일보 언론으로 계속 남을 수 있나"라고 했다

해당 사설은 언론인·야당 의원 등에 대한 추미애 장관의 대응이 지나치게 '감정적'이라는 취지로 비판한 내용을 담고 있다.

추미애 장관은 전날(15일)에는 자신의 집을 찾아온 한 언론사 기자 얼굴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며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도 매우 불편하다"고 했다.

김근식 교수는 이에 대해서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도 집앞 기자들 대기에 불편해했지만 출근 거부는 하지 않았다"며 추미애 장관이 해당 기자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서는 "그야말로 화풀이"라고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