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투자 관련 보도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리핑에서 “펀드투자로 인한 손실여부 상관없이 투자 관련 결정이 적정했는지, 허술한점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정부도 따져봐야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사 주체는 각 공공기관이 속해있는 정부부처가 담당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재 투자한 곳으로 나타난 공공기관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있다”며 “1차 파악은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부처가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