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일간지 사설 제목 비틀어 받아쳐
추미애 장관은 지난 15일 취재진이 '뻗치기' 하고 있어 출근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사진=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추미애 장관은 지난 15일 취재진이 '뻗치기' 하고 있어 출근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사진=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이 16일 자신을 비판한 언론의 사설을 거론하며 제목을 비틀어 받아쳤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6일자 중앙일보 사설 ‘사사건건 감정적 대응 추미애, 장관 계속할 수 있나’를 언급한 뒤 “(사설이) 문제 삼은 내용들은 왜곡되거나 근거 없음이 드러나고 있는 것들”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렇게 돌려드린다. 사사건건 감정적 기사, 중앙일보 언론으로 계속 남을 수 있나?”라고 썼다.

전날(15일) 자신의 집 앞에서 ‘뻗치기’ 한 뉴시스 기자의 사진을 공개한 데 이어 연이틀 언론을 실명 비판한 셈이다.

중앙일보는 이날 사설에서 추미애 장관이 페이스북에 자신의 아파트 앞에서 뻗치기 하는 기자를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한 점을 지적했다.

또 “추 장관은 당 대표까지 지낸 정치인 출신이고, 내놓는 말마다 논란을 일으켜 온 장본인 아닌가. 출근길 사진조차 용납하지 못하겠다는 처사는 지극히 감정적 대응”이라며 “기자 모습을 공개한 것은, 너도 당해 보라는 보복성 ‘좌표 찍기’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