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편지 '친필' 논란에 "글씨 중요하지 않아"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에 의해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아들에게 보낸 답장을 친필로 쓰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 "봉투나 글씨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편지는 내용이 아닌가. 대통령은 답장에서 '아픈 마음으로 편지를 받았다. 가슴이 저리다'고 했다"며 "진심으로 아들을 위로했다. 이 문제를 직접 챙기겠다고 한 대통령은 고등학생에게 마음을 담아 답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서한은 대통령이 육필로 먼저 쓴 다음 이를 비서진이 받아 타이핑한 뒤 전자 서명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이번뿐만 아니라 외국 정상에게 발신하는 친서도 마찬가지다. 타이핑 여부가 왜 논란의 소재인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에게 오는 외국 정상의 친서뿐만 아니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편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구두 메시지가 담긴 서한도 타이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