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모든 서한은 육필을 디지털로 전환…전자서명 거쳐
靑 "내용보다 문서 형태 문제삼는 야당, 태도 이해 안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서해 피격공무원 아들의 편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대통령의 답장은 먼저 메모지에 육필로 쓴 후 비서진이 받아서 타이핑한 뒤 전자서명 과정을 거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야당과 일부 언론이 대통령이 아들에게 보낸 답장이 타이핑이라는 점을 문세 삼고 있는데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육필원고를 전자문서로 전환하는 게 정상간 친서를 비롯한 모든 서한의 공통처리 과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뿐 아니라 외국정상의 친서도 타이핑을 거친다"며 "정상친서 뿐 아니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프란체스코 교황에 보내는 서한 역시 타이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편지의 내용이 중요하지 편지봉투나 글씨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서한에서 '아픈 마음으로 편지를 받았다' '가슴이 저리다'하면서
진심으로 위로하고 억울함이 있으면 명예를 회복하도록 직접 챙기겠다는 약속까지 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의 답장에 대해 피격 공무원의 유족들은 "예상했던 답변"이라며 아쉬움을 표했으며 국민의힘 등 야당은 친필이 아니라며 형식을 문제삼고 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의원장은 "편지만 있고 진정성은 없다"며 "피격 공무원 아들의 손편지와 대통령의 타이핑 편지, 진정성과 애절함이 뚜렷이 대조된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