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간 원거리여행 자제해달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독감 백신 수급에 문제가 있었던 것에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관리를 주문했다. 이번 주말부터 한 달을 가을여행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해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백신 유통상 문제로 국민께 걱정을 끼쳐 중대본부장으로서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백신 상온 노출 사고로 중단됐던 접종 사업을 전날 재개했다.

가을여행 시즌을 맞아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주말부터 약 한 달간을 가을여행 집중관리기간으로 정하고 국립공원 등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며 "원거리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언제든 가능한 만큼 시행착오를 반복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