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은 13일 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로 2032년부터 연간 필요한 현역 인원을 모두 충원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몇 년 정도부터 현역 자원이 줄어들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 "2032년부터는 연간 필요한 현역 인원이 20만 명인데, 18만 명 이하로 떨어지기 때문에 인원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모 청장은 "2032년까지는 필요한 현역 인원 30만 명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10∼15년 후에는 현역 인원이 부족해지는 문제에 부딪히게 돼 대안이 나와야 한다"며 "단기·중기·중장기적인 측면에서 병역제도가 전반적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병제 등에 대비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단기적으로 국방부와 협조하고 있고, 장기적인 문제에는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무경찰과 의무소방, 의무해경 등 전환복무자와 산업기능요원 등을 줄여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전환복무자는) 지금 줄일 수 있도록 계획돼 있고 상근예비역도 2023년부터 과감히 축소하게 되어 있다"며 "단기, 중기, 중장기적인 조치까지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고민할 때가 됐다.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