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첫 관문은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상정된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종전선언은 북미 적대관계를 청산해 북한이 핵 보유를 정당화할 명분을 사라지게 한다는 점에서 북한 비핵화를 촉진할 수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냉전 본색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종전선언이 대한민국의 종말을 부를 수 있는 행위라는 극언을 했는데, 70년 간 유지된 휴전상태를 종식하는 것이 어떻게 종말 부를 수 있다는 건지 납득도 이해도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남북 긴장과 대결을 국내 정치에 이용한 북풍 정치, 안보 팔이의 연장이 아닌가 싶다"며 "분단에서 존립 근거를 찾는 수구 냉전 세력임을 스스로 자인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벽에 부딪혀도 도전을 거듭하면 평화의 길이 열릴 것이라는 의지로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접근해야 한다"며 "남북대화의 조속한 대화를 북에 촉구한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 조사와 함께 군 통신선 복구, 방역 협력을 논의할 포괄적 남북대화가 시급하다"고 했다.

그는 "미국 대선 이후 한반도 정세급변이 예상되는 시점에 대화 채널 복구가 시급하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11월 미국 대선 이후 한반도 운전자 역할을 강화해 남북 대화와 협력의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