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간단한 사건 여당이 증폭 시켜"
여야, 고성 오가며 국감장 소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냥 소설이 소설로 끝난 게 아니라 이건 정말 장편소설을 쓰려고 했구나 생각한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아들 서모 씨(27)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 "간단한 사건인데 크게 키우려고 언론이 가세하고 야당이 이를 증폭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미애 장관은 지난 7월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다 "소설을 쓰시네"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한 추미애 장관이 다시 한번 '소설'을 꺼내 들며 언짢음을 드러낸 것이다.

추미애 장관은 검찰의 무혐의 처분 이후 도마 위에 오른 '거짓말 논란'에 대해서도 답변했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유죄다, 무죄다 해석은 검사가 알아서 하겠지만 장관이 국회에 와서 한 거짓말은 검사가 참말로 바꿔줄 수 없다"며 "도대체 얼마나 강심장과 뻔뻔한 얼굴을 가지고 있느냐, 9월 한 달간 한 거짓말이 27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추미애 장관은 "27번이나 윽박질렀죠"라고 맞받아쳤다.

윤한홍 의원이 '권력 있고 힘이 있어 덮어준다고 해서 거짓이 사실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발언하자 추미애 장관은 "(의혹을) 덮어달라고 한 바 없다"며 "무엇을 조작하고 덮었다는 건지 근거를 가지고 말해달라"고 답변했다.

이어 윤한홍 의원이 "참 대단합니다"라고 언급하자 추미애 장관도 "네, 대단하십니다, 위원님도"라고 대응했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대법원·양형위원회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대법원·양형위원회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장관은 아들과 관련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도 "지엽적인 질문에 (답변)하는 것은 피차 똑같아지기 때문에 삼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엄청난 권력형 부패가 있던 것처럼 부풀려 온 정치공세를 당했다고 해도 아들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은 거듭 송구스럽다"고 설명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야당 의원들의 주장과 추미애 장관의 설명을 듣고 판단은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며 "27번 거짓말했다느니 모욕을 주지 말고 반박을 하라"고 언성을 높였다.

고성이 오가며 난장판이 된 국정감사에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법사위가 시끄러운 데인 것은 알았지만 신상털이, 흠집내기로 점철될 거라 상상 못 했다"며 "저는 하루하루 법사위 회의를 할 때마다 속을 다스리느라 힘이 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