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국정감사서 아들 논란 집중 질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12일 진행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 아들 논란의 연장전이었다. 국감장에선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으나 추미애 장관은 끝내 '유감 표명'을 하지 않았다. 추미애 장관은 오히려 "사과 요구가 오히려 유감스럽다"며 불쾌감을 보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 국정감사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 국정감사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추미애, 유감 표명은 없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추미애 장관을 향해 "동부지검 수사 결과서 무혐의 수사기록이 나왔다"며 "앞서 장관과 보좌관 사이의 카카오톡이 있었는지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물었는데 기억 못 했다고 말한 것이 맞는가"라고 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에 "수사기록이 아니고 보도자료"라며 "카카오톡을 기억할 정도로 머리가 좋지 않다"고 답했다.

장제원 의원은 이어 "예결위, 본회의, 법사위 나와서 명백한 단어와 어조로 보좌관과 연락한 적 없다고 하지 않았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추미애 장관은 "지시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장제원 의원은 "국민 눈높이에선 장관이 기억을 하고 있든 아니든 사실과 다른 상황이 발견된 것 아닌가"라며 "적어도 이 자리에서 자기가 인지를 못 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국회에서 다른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선 유감 표명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다르게 이야기한 것이 없다"며 유감 표명을 거부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장제원 향해 "오히려 내가 유감"
추미애 장관은 오히려 장제원 의원을 향해 유감스럽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장제원 의원이 "(보좌관에게) 전화번호를 주고 한 것이 장관이 말한 것과 다르지 않은가"라고 하자 추미애 장관은 "그 보고는 보좌관이 하는 일상적 보고일 뿐"이라고 맞받아쳤다.

장제원 의원이 "내 자식 귀하면 남의 자식도 귀한 것 아닌가, 현 병장을 이웃집 아저씨로 폄훼하고 거짓말쟁이로 몰면서 현 병장의 말이 사실로 드러난 것 아닌가"라고 하자 추미애 장관은 "사실로 드러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장제원 의원이 재차 "그런 태도가 얼마나 국민들이 보실 때 부적절한 발언인지 국민들이 평가할 것"이라고 하자 추미애 장관은 "현 병장은 외압에 의해 휴가가 변경됐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고 이는 모두 허위로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 사과 표명하라는 것 자체가 유감"이라고 부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