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근로복지기금 옵티머스에 투자
野 "외압에 의한 투자 아닌가"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한국농어촌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한국농어촌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농어촌공사가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로 수천억원 대의 피해를 낳은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와 관련해 12일 국정감사에서 집중 공세를 받았다.

농어촌공사는 올해 1월과 2월 총 30억원의 사내근로복지기금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농어촌공사가 외압에 의해 투자를 한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은 "사모펀드가 확정이 이율 2.8%라고 제시한 것 자체가 불법"이라며 "이사회 회의록 등을 보면 제안서를 제대로 검토하지도 않은 것으로 보이고 사모펀드에 대한 기본 지식도 없이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특히 농어촌공사 비상임이사로 재직하다 지난해 10월 청와대 행정관으로 자리를 옮김 이모 전 행정관의 연루 여부 의혹도 제기됐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옵티머스 펀드에 대한 투자가 제안서를 받고 하루만에 이뤄졌는데 외압이 없었으면 가능했을까라는 의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같은당 권성동 의원도 "업무상 배임죄로 고발하면 관련 진술이 나올테니 반드시 고발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에서도 질책성 질의가 이어졌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투자 상품의) 수익성 안정성을 판단하는 기준도 없는 등 내부 기준이 엉성하다"며 "제안서가 부실한데 금융기관의 설명만 듣고 투자한다는 것이 많이 부족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은 "법정 소송을 제기해서라도 (손해금이) 환수 되도록 할 것"이라며 "투자 절차를 보완하면서 책임성을 강화하는 쪽으로 경영을 개선하겠다"고 해명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